MY MENU

치아정보

제목

<이해박는집 프레스> 치약 많이 짜면 좋을까? 치약만 아까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2.15
첨부파일0
조회수
114
내용

치약은 칫솔모 길이의 4분의 1 절도를 칫솔모 안쪽에 따는것이 좋다.




양치질할 때 칫솔에 치약을 가득 짜는 사람이 많다.

왠지 그래야 이가 더 깨끗해지고 입 냄새가 줄어드는 것 같다. 이는 사실일까?

치약을 많이 써야 개운한 것은 기분 탓이다.

치약은 칫솔모 길이의 4분의 1 정도 짜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렇게만 사용하더라도 구강 세정에 충분하다.

치약의 주성분은 연마제다. 연마제는 치아 표면의 이물질을 닦아내는 기능을 한다.

그러나 연마제의 양이 많다고 해서 세정 기능이 뛰어나지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지나치면 치아를 닳게 할 수 있다.

또한 치약에 있는 불소 성분도 과도하면 치아에 흰색 혹은 갈색 반점이 생기는 치아 불소증이 생기기도 한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치약을 과다하게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불소나 어린이 치약에 첨가된 인공 향을 지나치게 섭취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와 미국치과의사협회에서는 3세 이전까지는 쌀 한 알 크기의 양이,

3~6세의 아이는 완두콩 한 알 크기의 양이 적당하다고 발표했다.

또한 치약을 짤 때는 칫솔모 바깥쪽이 아닌 안쪽에 짜는 것이 좋다.

그래야 치약이 칫솔모 사이에 스며들어 치아와 잇몸에 골고루 퍼져 세정 효과가 높아진다

.

양치질 후 입안을 깨끗이 헹궈내는 것도 중요하다. 치약을 제대로 헹궈내지 않으면,

치약 성분이 입속에 남아 건조증이나 구취를 유발할 수 있다.

치약을 적게 사용했더라도 물로 10번 정도 충분히 헹구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명지민 헬스조선 인턴기자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14/2019021402119.html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