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치아정보

제목

<이해박는집 프레스> 치아 많이 빠질수록 심장병 위험 높아진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3.05
첨부파일0
조회수
70
내용

치아 많이 빠질수록 심장병 위험 높아진다

기사입력 2019-03-04 09:55




이가 많이 빠질수록 심근경색·뇌경색 등 심혈관계 질환 발생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최의근·이현정 연구팀은 치아 상실과 심근경색·뇌경색·심부전 등 심혈관계 질환의 발생률 및 사망률과의 연관관계를 전 한국인 대상 코호트에서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2007~2008년 건강검진을 받은 444만 명을 2016년까지 추적관찰해 상실 치아 개수와 심혈관계 질환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치아가 하나 빠질 때마다 심근경색 위험은 1%, 뇌경색 및 심부전 위험은 1.5%, 사망 위험은 2%가량 증가했다. 치아 상실과 심혈관계 질환 및 사망의 연관 관계는 나이·성별·기타 병력이나 음주흡연 여부 등에 따른 하위집단 분석에서도 일관성 있게 나타났다. 특히 65세 미만 집단과 치주염이 있는 집단에서 더 뚜렷했다.

연구팀은 구강 내 만성 염증과 세균 침범에 의해 동맥경화가 촉진된다고 설명했다.

최의근 교수는 “상실 치아 개수가 많거나, 남아있는 치아 개수가 적을수록 심혈관계 질환과 사망 위험도가 뚜렷하게 높아졌다”며 “치아 보존이 심혈관계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을지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가톨릭대 치과학교실 박준범 교수는 “구강건강이 신체 전반에 중요한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특히 치주염이나 충치 등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 정기적인 치과 검진과 주기적인 스케일링을 받아야 하고, 바른 칫솔질과 치실·치간 칫솔 사용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관련 주제로 보고된 연구 중 가장 큰 규모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는 치과 연구 저널 'JDR(Journal of Dental Research)' 2019년 2월호에 게재됐다.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346&aid=0000024935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