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치아정보

제목

<이해박는집 프레스> 치아 1개 잃으면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3.07
첨부파일0
조회수
85
내용

서울대병원, 444만명 7년 추적결과…"평소 구강건강 유지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치아 1개를 상실하면 심근경색과 뇌졸중 발생 위험이 각각 1%, 2% 높아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연구팀(최의근·이현정)은 2007년부터 2008년 사이 국가 건강검진을 받은 20세 이상 444만970명을 대상으로 2016년까지 평균 7.6년을 추적 조사한 결과 치아 상실과 심혈관계질환 사이에 이 같은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4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치과연구저널'(Journal of Dental Research) 최근호에 발표됐다.

치아 상실 개수와 심근경색(MI), 심부전(HF), 뇌졸중, 사망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그래프 [서울대병원 제공]

논문을 보면 심혈관계질환과 사망자 발생 모두 치아 상실 개수에 비례해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들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성별, 나이, 기저질환, 음주, 흡연, 소득 수준을 보정해도 치아 상실은 심혈관계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이었다.

특히 상실 치아가 한 개 발생할 때마다 심근경색은 1%, 뇌졸중 및 심부전은 1.5%, 사망은 2%가 각각 증가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이런 연관성은 65세 미만, 치주염이 있는 그룹에서 더 뚜렷했다.

연구팀은 치주질환에 따른 구강 내 염증과 세균 침범이 치아를 빠지게 하는 동시에 동맥경화를 촉진해 심혈관계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했다.

최의근 교수는 "상실한 치아의 개수가 많을수록, 또는 잔존 치아 개수가 적을수록 심혈관계질환 및 사망 위험도가 뚜렷하게 높아지는 것을 국내 빅데이터로 확인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반대로 치아를 잘 보존하는 게 심혈관계질환을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최 교수는 덧붙였다.

연구에 참여한 가톨릭대 치과학교실 박준범 교수는 "구강 건강이 신체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면서 "평상시 치주염, 충치 등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 정기적으로 치과 검진과 주기적인 스케일링을 받으면서 올바른 칫솔질을 실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치아 튼튼(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서울 송파구 한강시민공원 잠실트랙경기장에서 한 어린이가 바른 양치방법에 대해 배우고 있다. 2013.6.2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01&aid=0010670203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