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치아정보

제목

<이해박는집 프레스> 잘못된 '셀프치아미백' 기승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3.11
첨부파일0
조회수
94
내용


검진 없이 이뤄지지는 셀프미백 부작용 몸살

식약처 기준치 초과 무허가 제품도 판쳐....



취업과 사회생활 등에 있어 외모의 중요성과 자기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치아미백 시술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치아미백 치료는 치과에서 전문가의 상담 후 본인의 구강상태에 맞춰 안전하기 이뤄져야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 '자기치아미백'이 유행하면서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제품들로 스스로 미백을 시행해 부작용을 겪는

소비자들이 생겨나고 있다.


현재 시중에 나와있는 자가치아미백 제품은 치아에 직접 주사하는 주사기 타입부터 바르는 뭇펫타입, 미세진동으로

미백제를 발라주는 타입, 크리고 미백제에 개구기도 포함된 LED 광조사기 같은 전문적인 인상을 주는 체품들까지

다양한 형태의 제품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일부 업체에서는 이같은 제품들은 대부분 치과에서 하는 미백 치료와 차이가 없으며, 짧은 시간 내 간편하고 저렴하게 미백이 가능하다면서

소비자들을 현혹시키고 있다.

문제는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무허가 제품의 사용이 무분별하게 이뤄지도 있다는 점과 식약처의 허가를 받은 제품들조차도

소비자의 잘못된 사용 등으로 궤양, 잇몸변색, 지각과민 등을 구강 내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하는데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치아미백제 허가기준은 의양외품 범위지정 규정에 따라 치아미백제의 주 성분인 과산화수소 함유량을 3%까지

허용하고 있다'면서 '만약 다른성분을 미백제에 포함하려 하면 반드시 개별허가를 따로 받아야한다'고 강조했다.


사전지식 없이 설명서에만 의존해 따라하게 되는 소비재들은 본인의 구강상태를 알지 못한 채 무리하게 미백을 시행하거나,

미백제를 바른 후 과도한 시간동안 방치, 도포 중 미백제가 잇몸에 잘못 닿는 등의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


검증되지 않은 치아미백제를 치은보호제로 사용하지 않고 스스로 한다는 것에는 당연히 위험이 따르고,

잘못된 자가치아미백의 위험성 그리고 치과의 전문성과 안전성이 더욱 강조되야 할 시점이다.


덴탈아리랑 박아현 기자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